HOME > 고객센터 > NEWS&NOTICE
Q&A 세상을 잇는 미래 컨설팅 & 가치를 창조하는 마케팅 조사의 최강자
LIST MODIFY DELETE
제목: (2007-02-13)'검증대결' 일단 칼은 뽑았지만...
글쓴이: 날짜: 2014.11.18 12:07:51 조회:727 추천:0 글쓴이IP:112.187.215.124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검증대결’ 일단 칼은 뽑았지만

네거티브 선거캠페인은 정치무관심층 확대 중립적 지지자 늘어날 수도


12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실. 한나라당 고문단 주최로 한나라당 대선주자들과 당 지도부가 한자리에 모였다. 뒤늦게 도착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한동안 누군가를 찾는 듯 두리번거리더니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에게 다가갔다. 그는 “우리가 인사를 나누지 않으면 (싸운다고) 오해한다”며 박 전 대표에게 손을 내밀었다.


이명박 전 시장이 악수를 청한 박근혜 전 대표는 ‘인물검증’ 공세를 편 장본인이었다. 박 전 대표는 “김대업 같은 사람 10명이 나와도 당선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며 이 전 시장을 향한 ‘검증의 연발탄’을 날렸다. 그의 핵심참모인 유승민 의원은 지난 110일 ‘뉴스메이커’와 인터뷰에서 “(이 전 시장에 대한 검증을) 상당 기간 준비해왔다”며 실전준비가 완료됐음을 선언했다. 20%포인트 이상의 지지도 격차가 “한방에 무너질 수 있다”는 전가의 보도를 꺼내 든 것이다.


검증 이후 지지도 격차 더 벌어져


김형준 국민대 대학원부원장도 ‘인물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는 올해 대선의 3대 쟁점으로 경제와 여권의 정계개편 그리고 ‘X파일’을 꼽았다. ‘X파일’은 두말할 필요 없이 네거티브 캠페인을 의미한다. 네거티브 캠페인은 경험칙상 대체로 휘발성이 뛰어난 도덕성 검증에 초점이 맞춰진다.


한나라당 후보 경쟁에서 ‘후보검증’은 단지 지지율 만회전략 차원에 그치는 문제가 아니다. 한나라당 경선구도의 유동성을 확대시킬 뿐만 아니라 대권후보 사이의 갈등으로 인해, 극단적인 경우 당의 분열로 치달을 수 있는 판도라 상자와 같은 사안임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렇다면 박 전 대표는 검증효과를 보고 있는 것일까.


각종 여론조사에 의하면 박 전 대표에 의해 제기된 ‘검증’은 아직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검증논쟁의 1회전이 끝난 124일 미디어다음과 중앙일보가 실시한 차기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 결과, 이명박 전 시장은 43.2%, 박근혜 전 대표는 22.0%의 지지율을 보였다. 일주일 전 같은 조사결과보다 이 전 시장은 1.7%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박 전 대표는 4.4%포인트 하락했다. 지지도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그렇다면 왜 박 전 대표의 예상과 달리 이 전 시장 지지를 ‘강화하는 효과(Rein-forcing Effect)’를 낳은 것일까. 특히 이 전 시장 ‘실언성 발언’이 잇달았음에도 왜 그런 것일까. 이 전 시장은 최근 “홍문표 충남도당위원장이 충청도표()가 가는 곳이 (대선에서) 이긴다고 언급했는데, ‘되는 곳에 충청도표가 따라가서 이기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발언, “충청인 폄하”라는 비난을 받았다. 그는 또 “나처럼 애를 낳아보고 고 3년생을 4명은 키워봐야 교육을 말할 자격이 있다”고 말해 박 전 대표로부터 “군대 갔다오지 않으면 국군통수권자가 될 수 없다는 논리냐”라는 반격을 받기도 했다.


전문 여론조사 기관 ‘P&R’의 연구실장인 박태순 박사는 “물증이나 확실한 정황 없는 네거티브 캠페인은 보통 부메랑이 되어 돌아오거나 정치 무관심층을 확대함으로써 정치중립 지대를 늘리는 게 일반적”이라고 주장했다. 강용진 전 여의도연구소 연구위원도 “‘인지부조화(Cognitive Dissonance)’의 경우가 아니면 지지철회 현상은 일어나지 않는다”면서 “이 전 시장에 대한 국민적 기대는 도덕적 청결성이 아니라 경제전문성”이라고 설명했다. ‘인지부조화’는 특정 후보의 중심적 이미지와 상충되는 사실(도덕성↔비리, 능력↔무능) 등이 드러날 경우 국민이 그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는 현상을 일컫는 정치학 용어이다. 지난 1997년과 2002년 대선에서 이회창 전 한나라당 후보의 지지도 급락이 좋은 예에 해당한다. 이 전 총재는 ‘아름다운 원칙’ ‘법대로 철학’ 같은 ‘대쪽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호화빌라 의혹, 자녀의 병역기피 의혹 같은 정반대의 이미지 정보가 여권에 의해 끊임 없이 제공됐다. 이런 정보를 신뢰하면서 지지층이 이탈한 게 바로 인지부조화 현상이다. P&R 이경태 대표도 “이회장 전 총재의 지지율 추락은 그의 강점과 상반된 정보가 여론시장에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명박에 대한 국민기대치는 ‘경제’


그렇다면 네거티브 캠페인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도덕적 관점에서 국민들은 이 전 시장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내일신문이 지난해 1115일 조사한 대선후보 이미지 조사에서 국민들은 ‘이명박’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진취적’ 혹은 ‘불도저’(23.3%) ▲‘서울시장’(15.7%) ▲‘독선적이다’(5.0%) ▲‘지키지 못할 말을 한다’(2.3%) ▲‘인물이 안 된다’(1.2%) ▲‘대통령감은 아니다’(1.1%) ▲‘기독교 장로’(0.7%) ▲‘부자다’(0.1%) 등 순으로 꼽았다. 내일신문은 이런 결과에 대해 “경제 이미지는 강화되고, 자질부족이라는 답변은 줄어들고 있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국민들은 이 전 시장을 도덕적 잣대로 평가하지 않고 대신 경제전문가로 보거나 경제적 능력에 기대하고 있다는 얘기이다. 이 부분에 대해선 박근혜 전 대표 진영에서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박 전 대표가 “지금은 경제전문가가 아니라 경제지도자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 역시 이런 국민적 이미지를 의식한 공격이라 할 수 있다. 또 유승민 의원은 “경제와 관련한 이슈를 선점당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이 전 시장측은 그의 부정적 이미지도 여론에 이미 반영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 전 시장의 최측근인 정두언 의원은 “지지도는 사실상의 종합성적표”라고 말했다. 그가 국가주도의 경제성장 시절에 건설업체의 CEO를 지낸 인물이라는 평가도 그런 각종 여론조사에 포함되어 있다는 주장이다.


박 전 대표의 지지도가 추락하는 것도 같은 이치이다. 지지도가 낮은 후보자가 전개하는 네거티브 캠페인(약점 공격)을 스스로 취약한 경쟁력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하고 지지층이 지지를 철회하는 현상(일명 ‘침묵의 나선효과·Spiral of Silence Effect’)이 벌어졌다는 것이다. 강용진 전 연구위원은 “마치 중립적 태도를 보이던 국민이 지지도가 높은 후보에게 지지를 보내는 현상(밴드왜건 효과·Bandwagon Effect)의 정반대 이치”라고 말했다. P&R 이경태 대표는 “그런 현상을 차단하는 것은 건전한 정책경쟁을 벌이는 것”이라면서 “박 전 대표가 최근 밝힌 열차페리와 산업단지 활성화 정책 등은 네거티브 캠페인을 보완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선두주자에 대한 실질적 검증작업이 시작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향후 지지도의 흐름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다. 박근혜 전 대표 진영에선 여전히 “지리멸렬한 여권에서도 박 전 대표보다 이 전 시장을 상대적으로 쉬운 상대로 생각한다는 얘기가 파다하다”면서 “여권에서 왜 이 전 시장이 한방에 갈 수 있다는 얘기를 하는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권에서 그 근거로 제시하는 것 중 하나가 국민의 도덕적 기대감이다. 13일 미디어다음·리서치앤리서치가 대선후보 결정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을 조사한 결과 ‘사람 됨됨이’라는 답변이 50%를 육박(46.6%)했다. 후보의 정책(29.6%)·이념성향(11.7%)과 소속 정당(4.5%) 그리고 출신 지역(0.9%)보다 훨씬 높았다. 한나라당의 한 인사는 “아직 검증다운 검증이 없었다”라면서 “당내에서 그런 검증작업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분열’ 전망 전문가 의견 엇갈려


물론 강재섭 한나라당 대표는 “훌륭한 심판이 되겠다”고 다짐하면서 “후보진영에선 검증문제에 대해 더 이상 왈가왈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했다. 경선관리 책임을 지고 있는 강 대표가 휘슬을 빼든 것이다. 그럼에도 박 전 대표 진영에서 검증에 매달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사실상 당 차원에서 검증방법이 없다는 인식 때문이다. 박 전 대표 진영의 한 인사는 “당에서 ‘용광로로 모든 것을 녹이겠다’는데 그런 방법이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사실상 당에서 검증할 방법이 없다는 얘기다. 기껏해봐야 정책토론회 과정에서 의혹을 제기하고 그에 대한 해명기회를 제공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는 얘기인 셈이다.


이처럼 치열한 공방 속에서 당 일각에서는 당이 깨지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간간이 나오고 있다. 더 나아가 김무성 의원은 정계개편에 한나라당도 합류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면서 한나라당의 구심력을 흔들고 있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그렇다면 박근혜 전 대표와 이명박 전 시장의 심각한 갈등이 한나라당이 분열하는 양상을 낳을 것인가. 이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김형준 국민대 대학원부원장은 “대선 직후에 총선이 있어서 한나라당도 분열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총선은 국회의원들의 기득권과 프리미엄 유지를 위한 정치게임(메타게임·Metagame)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열린우리당 사수파의 좌장격인 신기남 의원은 여당 탈당파에 대해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 탈당한다”고 비난했었다. 어떻든 김 부원장이 제시하는 근거는 국민지지와 당원지지의 배치현상이다. 지역구의 조직을 장악하고 있는 국회의원들이 당내 영향력이 큰 박근혜 전 대표를 지지함으로써 국민지지가 높은 이 전 시장이 결국 승복하기 어려운 구조로 흘러갈 것이라는 논리다. 김 부원장은 “물론 당이 분열한다면 그것은 지역적 기반을 토대로 한 지역당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위험성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어느 후보든 한나라당 대열을 이탈했을 경우 그에 따른 분열비용을 부담해야 하기 때문에 탈당과 같은 중대한 결단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 인사는 “한나라당의 집권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전제하고 “만일 누군가 경선에 참여하지 않아 한나라당의 집권 가능성이 낮아진다면 그 책임은 당을 떠난 사람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단일화와 관련, 국민의 69.2%(미디어리서치·11일 조사)가 ‘가능할 것’이라고 낙관하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이 전 시장과 박 전 대표 모두 ‘보수적’ 리더십을 보이고 있다는 점을 당이 깨지지 않을 이유로 드는 인사들도 있다. 이 같은 행태는 두 사람의 인사에서 발견할 수 있는 공통된 특징이다.


<김경은 기자 jjj@kyunghyang.com>

출처 : 200726일 뉴스메이커
LIST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61 (2014-02-12)2014지방선서 컨설팅사업부 발족     관리자2014.11.132425 
60 조사연구원 모집(상시)     관리자2014.11.132184 
59 (주)더월드브릿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리자2014.09.222062 
58 (주)더월드브릿지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관리자2014.09.202032 
57 메트릭스코퍼레이션 정치여론조사 본부에서 시작     관리자2014.09.222229 
56 (2013-05-21)(주)더월드브릿지 사무실 이전안내     관리자2014.11.132147 
55 (2012-02-02)국회의원 출마 선언문_이경태 대표     관리자2014.11.101174 
54 (2012-02-02 자료)생명공동체 운동본부 창립 취지문     관리자2014.09.22857 
53 (2010-06-24 자료) 한국국적 취득 동포 관련 정책 토론회 개최     관리자2014.09.221085 
52 (2008-03-07)18대 총선 여론조사     관리자2015.06.081153 
51 (2008-02-22)부천시 도시마케팅 전략연구 용역 완수     관리자2015.06.08903 
50 (2008-02-14) 제목 18대 총선 여론조사 시작     관리자2015.06.08930 
49 (2008-01-23) 폴리시앤리서치 확장 이전 안내 공지     관리자2014.09.22712 
48 (2007-12-26)건전시민문화운동 추진 용역 보고서     관리자2014.11.191169 
47 (2007-12-26)건전시민문화운동 추진연구 용역완료     관리자2014.11.191214 
46 (2007-12-15)민주평화 통일여론조사     연합뉴스2014.11.191273 
45 (2007-12-13)통일에 관한 여론조사 / 국회의원 정책 개발용 여론조사     관리자2014.11.191075 
44 (2007-09-04)경기관광공사 고객 만족도 조사/재외동포 정책     관리자2014.11.19993 
43 (2007-08-27)[정치]이명박 지지율 추락 '일단멈춤'     뉴스메이커2014.11.19697 
42 (2007-08-27)김재정은 이명박의 재산관리인?     뉴스메이커2014.11.19783 
41 (2007-08-27)문국현의 경쟁력은 '스타성'에 있다     뉴스메이커2014.11.19948 
40 (2007-08-27)[커버스토리② 왜 이 시점에 발표했나⑤ 대선에 ?     뉴스메이커2014.11.19696 
39 (2007-08-27)경기도 범도민 시민문화운동 추진방향연구     관리자2014.11.19796 
38 (2007-07-02)[포커스]앞으로 6개월, 대선 길목 '10대 변수'     뉴스메이커2014.11.19966 
37 (2007-05-16)"DJ 후광 받으면 여권후보 1순위"     뉴스메이커2014.11.19883 
36 (2007-05-09)[정치]한나라당 '재·보선 쓴맛'을 보다     뉴스메이커2014.11.19756 
35 (2007-05-03)재외국민참정권연대, 창립대회 개최     세계일보2014.11.19849 
34 (2007-04-25)'작은 정부론' 공방 부른 3% 퇴출     뉴스메이커2014.11.19939 
33 (2007-04-11)Social Ecosystem, 사회발전의 새로운 Paradigm     박태순(연구이사)2014.11.19696 
32 (2007-04-11)주택가격 상승요인은 일관성 잃은 '정책혼선'때문     김포데일리2014.11.18630 
31 (2007-04-11)"집값 하락 장기지속 힘들다"...전문가 설문     한경2014.11.18744 
30 (2007-03-16)행정부 우위시대의 국회 경쟁력 제고방안     관리자2014.11.18650 
29 (2007-03-16)미사일 사태 이후 북한의 동향과 전망     전봉근(안보통일연구부장)2014.11.18787 
28 (2007-03-16)재외동포 기본법 제정 서둘러야     이경태 대표2014.11.18697 
27 (2007-03-16)우리 땅 간도를 되찾자     이경태 대표2014.11.18913 
26 (2007-03-16)설날과 재외동포     이경태 대표2014.11.18790 
25 (2007-03-16) 한민족 통합, 재외동포 그들이 오고있다.     이경태 대표2014.11.18937 
24 (2007-03-15)부천시 도시브랜드 및 도시마케팅 전략 연구용역     관리자2014.11.18685 
23 (2007-03-05)[정치]이명박·박근혜 독자출마할까?     뉴스메이커2014.11.18759 
22 (2007-03-05)[특집]"지지후보 바꿀 수 있다"     관리자2014.11.18817 
21 (2007-02-22)[정치]'경선 1위는 대통령, 2위는 총리'     뉴스메이커2014.11.18900 
20 (2007-02-13)'검증대결' 일단 칼은 뽑았지만...     뉴스메이커2014.11.18727 
19 (2007-02-07)경기도 31개 시군 도시평가 모델개발 및 여론조사     관리자2014.11.18650 
18 (2007-02-07)국회의원 보좌직원 제도개선에 관한 연구용역 완료     관리자2014.11.18706 
17 (2006-12-24)"국민 30% 남북정상회담 추진해야"     KBS뉴스2014.11.18689 
16 (2006-12-22)"국민 32.9% 새해 남북정상회담 희망"     폴리뉴스2014.11.18760 
15 (2006-12-22)새해소망, "제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민중의소리2014.11.18654 
14 (2006-12-22)국민 65% "대북지원은 평화유지비용"     국정브리핑2014.11.18768 
13 (2006-12-22)한국인 10명 중 6명, '통일 중요해'     newsvoa.com2014.11.18755 
12 (2006-12-21)국민 30% "남북정상회담 해야"     노컷뉴스2014.11.18699 
1 [2]

하단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