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센터 > NEWS&NOTICE
Q&A 세상을 잇는 미래 컨설팅 & 가치를 창조하는 마케팅 조사의 최강자
LIST MODIFY DELETE
제목: (2007-03-16) 한민족 통합, 재외동포 그들이 오고있다.
글쓴이: 날짜: 2014.11.18 10:54:33 조회:902 추천:0 글쓴이IP:112.187.215.124
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시사 피플 2004.12 게재)

한민족 통합, 재외동포 그들이 오고 있다

재외동포 빼고 민족통합 없다 

 

 이경태 | 해외교포문제연구소 전문위원

 

 

19세기적 상황과 분단구조라는 벽


정부는 21세기를 글로벌 시대, 세계화의 시대라고 하면서 <통일민족국가>, <세계중심국가> 건설을 목표로 내세우고 있다. 21세기에 접어들면서 세계는 한편으로는 자유와 평화, 번영이상대적으로 충만하고 민주주의와 인권의 보편화 등을 구가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빈곤, 불평등, 불신, 환경오염, 수자원 및 에너지 자원 고갈, 에이즈와 같은 신종질병의 출현, 테러, 선진국과 후진국, 종교와 인종, 민족간 갈등과 대립, 자원전쟁 등 새로운 유형의 과제와 분쟁이 끊이지 않고 인류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강대국의 틈바구니에 끼여 있는 한반도는 19세기말의 풍전등화와 같은 형국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다. 우리의 국력이 신장되었다고 하나 주변 4강의 패권다툼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는 것은 여전하며 나아가 민족이 분단되어 반백 년을 상호 대치하고 있는 악조건이기 까지 하다.


미국은 세계 패권 유지라는 최고의 국익을 위해 테러전이라는 명분으로 지역분쟁을 유발하면서 한반도의 분단을 이용하고 있으며, 이러한 미국의 독선적 패권주의에 불안과 회의를 느껴 같은 동양문명이라는 동질감에 다소나마 위안을 삼고 친하고자 했던 중국은 최근 고구려사 왜곡을 통해 또 다른 호랑이임을 드러내었을 뿐이다.


러시아 또한 동북아에서의 중국 패권을 제어하고 한반도에서의 영향력 회복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다. 경제대국 일본은 최근 군사대국화를 지향하는 가운데 우리의 경제성장을 경계하면서 한민족의 분단이 고착화되기를 바라면서 미국과의 동맹 강화를 통해 한반도에서 그들의 영향력 확대를 위해 전력하고 있다. 이런 불안정한 균형 속에 북핵문제는 한반도와 동북아 전체의 안보를 위협하는 긴급현안이 되어 있다. 국제정세와 안보위기에 겹쳐 최근 수 년 간 경제는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으며 IMF때 보다 더 살기 어렵다는 서민들의 고통과 신음 소리는 높아만 가고 있다. 이러한 대내외적 위기의 원인은 무엇인가? 필자는 그 궁극원인은 분단구조에서 비롯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분단구조의 탈피에서 시작하여야 한다. , 위기극복 방안에는 현실적으로 여러 가지 정책 처방이 있겠으나 근본적인 해결방안은 남북통일로 한민족 통합국가를 건설하는 것이다. 1국 경제가 대외여건에 좌우되지 않고 자생적으로 굴러가기 위해서는 1억 정도의 인구가 필요하다고 한다. 남북한이 통일되지 않고서는 1억의 인구는 불가능하다. 동북아 중심국가, 세계중심국가도 통일이 전제되어야만 가능한 일이다.


그러나 분단이 외세에 의해 결정되었듯이 통일도 주변 강대국의 동의와 지지가 없으면 불가능한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주변 강대국들은 한반도 분단상황의 현상유지를 바라고 있다. 특히 일본은 강력한 통일한국의 등장을 가장 큰 불안으로 생각한다. 이미 일본은 여러 가지의 통일시나리오에 대비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한다. 이러한 불리한 국제정세하에서 어떻게 민족통합을 이루어 낼 것인가는 오로지 우리민족의 지혜와 역량에 달려 있다. 독일이 통일준비과정에서 그랬듯이 주변국들을 우리 편으로 끌어들여 협조를 이끌어 내어야 한다.


재외동포 빼고 민족통합 없다


한민족통합 시대라는 과제를 앞에 둔 우리에게 160개국에 걸쳐 700만에 육박하는 재외동포의 의미는 무엇인가? 재외동포들은 한민족의 역량을 증진하고 주체적인 민족통일 과정에서 중요한 매개와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는 귀중한 인적자원이다. 한민족통일국가 건설이라는 차원에서 유의해야 할 것은 민족개념 설정을 폐쇄적 민족주의가 아닌‘열린 민족주의’에 의하여야 한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민족이란 혈통과 문화적 동질성을 요건으로 한다. 그러나 인구의 이동과 문화적 교류가 빈번한 현대사회에서 민족의 개념을 혈통과 문화적 동질성이라는 고착화된 개념으로만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해외 한민족도 이제 이민 3, 4, 5세로 접어들면서 혈통이나 문화적 동질성만으로 민족을 따진다면 재외동포라 할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따라서 재외동포 개념을 혈통상 근거만 있고 본인이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인정한다면 모두 재외동포로 수용하여야 할 것이다.


외교통상부의 집계에 따르면 20031월 현재 재외동포는 160개국에 걸쳐 650여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 규모는 남·북한 전체 인구의 약 10%에 해당하며 남한 인구의 약13%에 달하는 큰 비중이다. 지역적으로 이들은 중국(2,144,789), 미국 (2,157,498), 일본 (898,714), 구주(652,131), 독립국가연합(557,732)에 집중되어 있다. 고난과 비극의‘한민족의 디아스포라’에서 시작된 이민사였지만 오늘날 이렇게 세계 강국들에 동포들이 정착함으로써 결과적으로 우리나라가 세계무대에서 성장할 수 있는 귀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는 것은 우리민족으로서는 크나큰 복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우리는 이들 동포들의 역량을 집결하여 선조들의 희생을 헛되지 않게 하여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우선 이들이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을 갖고 모국과의 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이스라엘, 중국, 이태리, 그리스, 인도와 같이 큰 규모의 재외동포를 갖고 있는 나라들은 재외동포를 자국의 경제발전과 세계화전략에 활용하려고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재외동포들과 본국과의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외동포들의 공동체 형성을 지원하며, 이중국적을 허용하거나 국내출입국 및 투자, 취업 등 경제활동을 용이하게 하는 정책을 실시함으로써 재외동포들을 자국경제력 고양의 중요한 자원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사례를 보더라도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의 세계 4대 강국에 둘러싸이고 남북한이 분단된 우리나라의 생존과 민족통합전략으로서 해외 한민족의 활용은 절대적으로 필요하고 시급한 것이다.


남북한 신뢰회복, 재외 동포 역할 크다


우리정부의 통일방안의 기조는 748.15 평화통일 3대 기본원칙에 기반한 ‘민족화합 민주통일방안’(1982),‘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1989),‘민족공동체 통일방안’(1994) 등으로 나타나 있다.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은 통일을 화해·협력단계와 남북연합단계라는 중간과정을 거쳐 궁극적으로 1민족 1국가의 통일국가를 완성하는 점진적 단계적(3단계) 방식에 의해 달성하려는 것이다. 이러한 방식에 의한 통일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남북한간의 신뢰를 회복하여 평화를 정착시키고 교류와 협력을 증진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 재외동포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재외동포는 남북한 높은 불신의 벽과 적대감을 여과시킬 수 있고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동포들이 남북한을 빈번하게 왕래하고 있으며 이들의 접촉대상도 고위 정책결정자에서 일반 시민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따라서 재외동포들은 남북한을 연결하는 중요한 매개자로서 역할 분만 아니라, 이들의 경제적 지원과 기술이전, 시장개척 등은 남북한간의 지나친 경제적 불균형을 극복하고 민족경제가 균형 있게 발전하도록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중국과 독립국가연합 동포들은 북한에 앞서 사회주의 경제체제에서 시장경제로 전환하는 것을 경험하였기 때문에 앞으로 북한이 개방·개혁정책을 시작할 때 체제전환의 시행착오와 문제점을 줄일 수 있는 사전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특히 중국동포는 남북한 양체제를 직접 체험한 사람들로서 통일과정에서 남북간의 매개자, 조정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귀중한 자산이다. 따라서 정부의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은 한반도와 남북한 주민만을 대상으로 하는 것에서 벗어나서 전세계의 재외동포까지 포함하는 방향으로 확대되어야 한다.


우리의 재외동포관 정책은‘다른나라 사람’


1,2공화국 당시에는 해방 후 국내정세 혼란 및 한국전쟁으로 인한 피해복구에 급급한 나머지 재외동포 문제는 신경 쓸 여유가 없어 정부의 재외동포정책은 거의 없었다고 할 수 있다. 3공화국 들어「해외이주법」을 제정하여 본격적인 해외 진출 장려정책을 추진했으나 주로 이주자 송출에 주력하였고 사후관리가 결여되었다. 당시 재외동포에 대한 정책은 국제무대에서 북한과 외교적 경쟁이 치열하던 시기여서 재외동포들의 親北化 저지, 親정부화 유도 등에 중점을 둔 소극적인 것이었다. 이러한 이유로 북한의 적극적이고 공세적인 동포정책에 비교해서 남한의 정책은 수세적이고 소극적이었다. 북한이 해외동포를 그들의 公民으로 보고 있는데 반해 우리 정부의 동포정책은 동포를‘다른 나라사람’으로 바라보는 시각을 갖고 출발하였다.


따라서 해외동포의 거주국에서의 정치·경제·사회·문화적 적응과 해외동포와 모국과의 경제적·문화적 교류를 정부 차원에서 지원했던 폭은 매우 적었다. 아울러 정부의 관심과 지원은 주로 미국과 일본의 동포들에 국한되었고 중국과 구소련(현재의 독립국가연합)에 거주하는 동포들은 아예 동포로서 인식하지도 않은 지극히 협소하고 소극적인 자세였다. 실례로 1980년에 외무부에서 추계한 해외동포의 수는 불과 147만명이었던 것이 1980년말 소련과 동구 사회주의권의 붕괴와 냉전구도의 소멸, 우리정부의 북방정책의 추진을 계기로 중국, CIS 지역의“잊혀진 동포”들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총 해외동포수가 500만명으로 갑자기 늘어났다. 아울러 88서울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국제사회에서 정치·경제적 위상이 강화되자 재외동포들의 모국에 대한 인식전환과 정부의 재외동포에 대한 중요성 인식도 제고되었다. 이에 따라 정부의 재외동포 정책은 단순한 재외국민 보호차원을 넘어서 보다 적극화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져 갔다. 이러한 배경 하에 97. 3.27 「재외동포재단법」이 제정되고, 97. 10.30 외교부 산하기관으로 재외동포재단이 설립되었다. 이는 1973년 해외교포문제연구소가 교민청 설치를 처음 건의한 이래 24년만에 동포전담기관이 발족된 것이다. 이어서 99. 9.2 에는「재외동포의출입국과법적지위에관한법률(이하 재외동포법)이 제정됨으로써 비로소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재외동포 정책의 기반이 조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재외동포법이‘과거 국적주의’에 근거하여 1945년 해방이전 조국을 떠난 중국과 소련지역 동포를 제외함으로써‘불평등’이라는 사유로 헌법소원이 제기되었고 헌법재판소는 20011120일 해당조항을 2003년말까지 개정할 것을 명령하였다. 이에 따라 국회에서는 조웅규 의원의 개정발의(당시 필자가 입법 보좌관으로서 추진함)하고 시민단체, 전문가들이 합세한 2년여의 힘든 논란 끝에 지난 29일 국회를 통과함으로써 법률로서는 모든 재외동포를 동등하게 대우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중국동포들의 대량입국으로 인한 노동시장 혼란, 중국과의 마찰 등을 우려한 정부당국의 입장에 따라 시행령은 여전히 중국 및 CIS지역 동포들의 재외동포 자격을 제한하고 있다. 법률의 제정취지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이러한 법령들을 개정하여 모든 재외동포들이 동등하게 동포로서 존중받고 실질적인 민족공동체의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법제도를 정비하는 것이 남은 과제이다.


재외동포는‘본국의 자산’이라는 기본 인식 필요


현정부의 재외동포정책의 기본목표는 첫째, 거주국내의 안정적 생활 영위와 존경받는 구성원으로 성장 지원, 둘째, 한민족으로서 정체성 유지와 모국과의 유대강화 지원, 셋째, 국가발전에의 재외동포 역량 활용이다. 이에 근거한 재외동포 지원 정책 방향으로는 ① 거주국에서의 주류사회 진출 등 위상 제고를 지원하고 이를 위해 거주국에서의 권익보호와 법적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한 가능한 지원 및 재외동포의 자조노력 지원을 강화하고 ② 재외동포의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 고양을 위한 지원활동 강화로서 한글학교 지원 확대, 문화예술단 파견 및 동포사회의 문화행사 지원 등을 강화하고 ③ 재외동포의 역량을 조국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 제공을 위해 재외동포의 모국내 경제활동을 장려하고 ④ 국내법 및 제도개선과 함께 재외동포의 우수한 두뇌를 국내에 활용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중점 사업으로 설정하였다.


이러한 정부의 정책 기조는 대체로 바람직하다고 본다. 그러나 재외동포들을 실질적인 민족의 성원으로 인식하고 남북통합 시대에 부응하여 재외동포들의 역할과 위상을 강화하여야 한다는 점을 부각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남북통합의 시대적 요구에 의할 때 그동안 냉전의 부작용으로 재외동포를 남북대결, 정권유지, 그리고 재외동포의 인력과 재력을 활용하기 위한 수단으로 간주해왔다는 점을 반성하고 개선해야 한다. 냉전체제 하에서 북한은 재외동포(특히 재일동포)를 대남전략의 수단으로 이용하였고 남한은 북한의 적극적 공세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데 급급하였다. 우리 정부는 재외동포와 단체들을 친남단체와 친북단체로 구별하여 친남단체는 재정지원, 모국방문, 평통위원직 등으로 친정부 세력으로 끌어들이고 친북단체나 반정부단체는 감시, 통제, 탄압의 대상으로 삼아왔다. 이로 인해 재외동포사회는 분열되어서 거주국에서의 참정권, 고용차별 등과 같은 재외동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역량 결집과 공동대처에 실패하였다.


이러한 문제점을 염두에 두고 정부 정책을 기반으로 향후 추진해야 할 재외동포 정책 방향을 알아본다. 우선 정부가 설정한 國家巨視戰略 목표가‘世界中心國家’이므로 재외동포 정책의 거시목표는 재외동포는‘본국의 자산’이라는 기본 인식 하에 한민족의 비전을 염두에 두고‘통일민족 국가’, ‘세계중심국가’건설을 위한 재외동포의 參與 확대와 거주국에서의 성공적인 시민으로 정착 발전함과 동시에 한민족으로서의 정체성과 민족공동체 형성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두어야 한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재외동포를 한민족공동체의 실질적 일원으로 인식하고 동포정책을 수립해야 한다. 또한 法 制度的인 문제로 재외동포들을 韓民族국가 건설에 능동적으로 同參시키기 위해서는 재외동포 정책수립 등에 재외동포들의 參與를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등 現재외동포법체계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하여 관련법제를 정비하여야 한다. 한편으로는 재외동포정책 시행기구인 재외동포재단의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재외동포 전담기구를 대통령 직속으로 신설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동시에 여러 부처에 분산되어 있는 재외동포 업무를 전담기구로 흡수 일원화하고, 시민단체 등 민간의 참여도 활성화하는 등의 총체적 재외동포정책 재검토가 필요하다.


재외동포들에게도 한민족의 비전과 꿈 제시해야


새로운 한 世紀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작금의 몇 년이 향후 100년의 민족사의 청사진이 갖추어지고 민족의 命運이 좌우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우리는 이제 눈을 세계를 향해 뜨고 全인류를 향한 희망과 꿈을 이야기하고 포부를 가져야 한다. 이를 위해 세계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우리 在外同胞들에게 韓民族의 비전을 제시하고 꿈을 약속하여야 한다. 그러한 민족의 비젼에 전세계의 한민족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우리 政府와 國民들은 재외동포들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그들의 正當한 要求를 收容하는 열린 마음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리고 그들의 요구를 수용하면서도 국제법이나 국제추세에 어긋나지 않고 외교적 마찰도 야기하지 않는 우리 민족이 하나 되기 위한 現實的 方案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강구해야 한다. 특히 일제 암흑기에 조국광복을 위해, 일제의 수탈을 피해, 혹은 일제에 강제로 끌려 조국을 떠난 재중·재러동포의 경우는 여타 해외동포와는 너무나 많은 차이가 있고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특별히 관심과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는 한민족으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시대가 요구하는 使命을 어떻게 수행할 것인가를 전세계의 동포들과 함께 고민해야 한다. 21세기 세계사를 주도하는 한민족공동체의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남북한의 분단과 대립을 넘어서는 것은 물론이고 세계 각국의 6백만 동포와 본국의 7천만 동포가 한 데 어우르질 수 있도록 포용과 조화, 나눔과 배려, 상생과 원융회통의 이념과 문화가 성숙되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민족 모두는 弘益人間의 建國理念을 높이 받들어 전세계와 인류가 더불어 사는 세상, 전세계가 하나 되는데 앞장서야 할 것이다
LIST MODIFY DELETE


글쓴이제목내용
61 (2014-02-12)2014지방선서 컨설팅사업부 발족     관리자2014.11.132239 
60 조사연구원 모집(상시)     관리자2014.11.132012 
59 (주)더월드브릿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리자2014.09.221893 
58 (주)더월드브릿지 홈페이지를 오픈하였습니다.     관리자2014.09.201876 
57 메트릭스코퍼레이션 정치여론조사 본부에서 시작     관리자2014.09.222055 
56 (2013-05-21)(주)더월드브릿지 사무실 이전안내     관리자2014.11.131988 
55 (2012-02-02)국회의원 출마 선언문_이경태 대표     관리자2014.11.101113 
54 (2012-02-02 자료)생명공동체 운동본부 창립 취지문     관리자2014.09.22798 
53 (2010-06-24 자료) 한국국적 취득 동포 관련 정책 토론회 개최     관리자2014.09.221029 
52 (2008-03-07)18대 총선 여론조사     관리자2015.06.081103 
51 (2008-02-22)부천시 도시마케팅 전략연구 용역 완수     관리자2015.06.08849 
50 (2008-02-14) 제목 18대 총선 여론조사 시작     관리자2015.06.08884 
49 (2008-01-23) 폴리시앤리서치 확장 이전 안내 공지     관리자2014.09.22687 
48 (2007-12-26)건전시민문화운동 추진 용역 보고서     관리자2014.11.191142 
47 (2007-12-26)건전시민문화운동 추진연구 용역완료     관리자2014.11.191183 
46 (2007-12-15)민주평화 통일여론조사     연합뉴스2014.11.191244 
45 (2007-12-13)통일에 관한 여론조사 / 국회의원 정책 개발용 여론조사     관리자2014.11.191037 
44 (2007-09-04)경기관광공사 고객 만족도 조사/재외동포 정책     관리자2014.11.19963 
43 (2007-08-27)[정치]이명박 지지율 추락 '일단멈춤'     뉴스메이커2014.11.19676 
42 (2007-08-27)김재정은 이명박의 재산관리인?     뉴스메이커2014.11.19740 
41 (2007-08-27)문국현의 경쟁력은 '스타성'에 있다     뉴스메이커2014.11.19922 
40 (2007-08-27)[커버스토리② 왜 이 시점에 발표했나⑤ 대선에 ?     뉴스메이커2014.11.19665 
39 (2007-08-27)경기도 범도민 시민문화운동 추진방향연구     관리자2014.11.19762 
38 (2007-07-02)[포커스]앞으로 6개월, 대선 길목 '10대 변수'     뉴스메이커2014.11.19930 
37 (2007-05-16)"DJ 후광 받으면 여권후보 1순위"     뉴스메이커2014.11.19840 
36 (2007-05-09)[정치]한나라당 '재·보선 쓴맛'을 보다     뉴스메이커2014.11.19719 
35 (2007-05-03)재외국민참정권연대, 창립대회 개최     세계일보2014.11.19807 
34 (2007-04-25)'작은 정부론' 공방 부른 3% 퇴출     뉴스메이커2014.11.19896 
33 (2007-04-11)Social Ecosystem, 사회발전의 새로운 Paradigm     박태순(연구이사)2014.11.19666 
32 (2007-04-11)주택가격 상승요인은 일관성 잃은 '정책혼선'때문     김포데일리2014.11.18607 
31 (2007-04-11)"집값 하락 장기지속 힘들다"...전문가 설문     한경2014.11.18711 
30 (2007-03-16)행정부 우위시대의 국회 경쟁력 제고방안     관리자2014.11.18621 
29 (2007-03-16)미사일 사태 이후 북한의 동향과 전망     전봉근(안보통일연구부장)2014.11.18754 
28 (2007-03-16)재외동포 기본법 제정 서둘러야     이경태 대표2014.11.18669 
27 (2007-03-16)우리 땅 간도를 되찾자     이경태 대표2014.11.18882 
26 (2007-03-16)설날과 재외동포     이경태 대표2014.11.18764 
25 (2007-03-16) 한민족 통합, 재외동포 그들이 오고있다.     이경태 대표2014.11.18902 
24 (2007-03-15)부천시 도시브랜드 및 도시마케팅 전략 연구용역     관리자2014.11.18658 
23 (2007-03-05)[정치]이명박·박근혜 독자출마할까?     뉴스메이커2014.11.18723 
22 (2007-03-05)[특집]"지지후보 바꿀 수 있다"     관리자2014.11.18791 
21 (2007-02-22)[정치]'경선 1위는 대통령, 2위는 총리'     뉴스메이커2014.11.18869 
20 (2007-02-13)'검증대결' 일단 칼은 뽑았지만...     뉴스메이커2014.11.18703 
19 (2007-02-07)경기도 31개 시군 도시평가 모델개발 및 여론조사     관리자2014.11.18626 
18 (2007-02-07)국회의원 보좌직원 제도개선에 관한 연구용역 완료     관리자2014.11.18681 
17 (2006-12-24)"국민 30% 남북정상회담 추진해야"     KBS뉴스2014.11.18656 
16 (2006-12-22)"국민 32.9% 새해 남북정상회담 희망"     폴리뉴스2014.11.18728 
15 (2006-12-22)새해소망, "제 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민중의소리2014.11.18627 
14 (2006-12-22)국민 65% "대북지원은 평화유지비용"     국정브리핑2014.11.18738 
13 (2006-12-22)한국인 10명 중 6명, '통일 중요해'     newsvoa.com2014.11.18723 
12 (2006-12-21)국민 30% "남북정상회담 해야"     노컷뉴스2014.11.18671 
1 [2]

하단로고